지부활동소식

지부활동소식 상세
제목 용인시체육회 회장 규탄(퇴진) 결의대회 개최

2024-06-25 Read : 70

용인지역지부

용인시공무원노조(이하 용공노)와 한국노총 용인지역지부(이하 용인지부)는 25일 용인시체육회 사무실이 있는 용인미르스타디움에서 200여명이 모인 가운데 용인시체육회장 오○○(이하 체육회 회장)이 용인시 체육진흥과 공무원들에 욕설한 것과 용인시 체육회 직원 등에 갑질 한 것을 규탄하는 집회를 진행했다.

 

30178cba16118d176f89220056d7a017_1719300


30178cba16118d176f89220056d7a017_1719300

용인시 공무원들 뿔났다,  ‘용인시체육회장 오○○’ 규탄· 사퇴 촉구 집회 가져 

 

 

용공노측은 “지난 4월 26일 주말 체육행사 중 의전이 마음에 들지 않는다는 이유로 용인시청 공무원들을 욕설한 체육회장에게 공개사과와 자진사퇴를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가졌고 그후 체육회장의 사과문 발표가 있었으나 자진사퇴는 거부한다”라고 들었다며,


이에 용인시 공무원 전체를 대상으로 이틀 동안 설문조사를 한 결과 ”이는 진정성 없는 사과로 받아들일 수 없고 자진사퇴를 거부한 이상 보다 강력한 조치를 요구하는 의견으로 결정되어 상급단체인 한국노총 용인지부에게 연대 집회 및 시위를 요청하게 되었다.”라고 말했다.
30178cba16118d176f89220056d7a017_1719300
한국노총용인지부 이상원의장의 투쟁사를 하고 있다

30178cba16118d176f89220056d7a017_1719300
용인시 공무원들 뿔났다,  ‘
용인시체육회장 오○○’ 규탄· 사퇴 촉구 집회 가져 

 

 

전 체육회 직원 대표는 현장발언을 통해 “ 회장으로부터 괴롭힘을 당해 노조도 결성하고 기자회견도 하고 나름 대응도 해보았지만 힘없는 우리들에게는 결과적으로 6명이 소중한 직장을 떠나는 상황에 이르렀다.”고 말했다.

30178cba16118d176f89220056d7a017_1719300
용인시 체육회 퇴직자의 현장발언

30178cba16118d176f89220056d7a017_1719300 

 용인특례시공무원노동조합 위원장의 결의문 낭독

 

이번 집회를 주관한 이상원 용인지부 의장은 “ 용인시체육회 회장은 2023년 2월 취임 이후 끊임 없이 구설수에 올라 용인특례시 명예를 계속해서 실추시키고 있음에도 진정성 없는 사과만 되풀이하고 있다.

30178cba16118d176f89220056d7a017_1719300
용인시체육회장 퇴진투쟁현장 막말금지,욕설금지,갑질금지 퍼포먼스 진행 


회장이 자진사퇴를 거부하고 있는 이상 체육회 규정에 따라 대의원 3분의 2 이상의 의결로 탄핵시킬 수 있다고 하니 대의원 자격이 있는 47개 종목별 단체장과 38개 읍면동 체육회장은 지체 없이 체육회장을 탄핵시켜달라.” 라고 말했다.

 

 

 결 의 문

 

 우리는 오늘, 막말로 용인시체육회 발전을 저해하는 체육회장을 규탄하기 위해 이 자리에 모였다.

 

 체육은 국민건강증진과 사회발전에 기여하는 중요한 분야이다.

 그러나 최근 용인시체육회장의 무례하고 비윤리적인 막말로 인해

 용인시체육회의 이미지가 손상되고 위상을 저하시키고 있다.

 

 용인시체육회장은 취임초부터 체육회 직원들에게는 갑질, 예산을 삭감했다는 이유로 시의원에게는 막말을 하더니, 이제는 체육대회 행사장에서 시청   공무원에게 의전이 마음에 안든다는 이유로 욕설과 막말을 하였다.

 

 용인시체육회장의 무례하고 비윤리적인 막말은 용인시체육회의 건전한

 발전을 심각하게 위협하고 있다.

 

 따라서, 우리는 용인시체육회장의 막말을 규탄하고 다음과 같은 조치를

 취할 것을 요구한다.

 

 하나. 용인시체육회장은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고 즉각 사퇴하라!


 하나. 용인시체육회 대의원들은 실추된 체육회 명예회복을 위해 즉각 조치하라!

 

 오늘 여기 모인 우리는 용인시체육회장의 무례하고 비윤리적인 막말을 용납하지 않으며 사퇴하는 그날까지 계속 투쟁해 나아갈 것을 결의한다.

 이날 집회에는 용인시 공무원 150명, 한국노총 용인지부 소속 간부 30여명, 용인시 체육회 전직 임직원 20여명 등 200여명이 함께해 투쟁의지를 높였다.

 

이전글 이전글이 없습니다
다음글 용인지부 상반기 임원및국장단 워크숍 개최
목록보기